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KC 보고서

미래산업을 창조하는 나노분야의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 기술/시장
  • KC 보고서

'분자진단기기'에 대한 전략가이드

  • 작성자나노인
  • 등록일 2014.12.03
  • 조회수5902

기술명

분자진단기기

나노분류

나노바이오

분자진단기기 정의 및 관련자료

 

분자진단기기 정의

유전정보 물질인 DNA 또는 RNA를 검출해 병의 원인과 감염 여부를 분석하는 기기로, 면역진단에 이은 차세대 체외진단 기술임
 

관련 SMK

  • 바이오 센서 소자 및 제조 방법
  • 응집반응을 기초로 하는 혈액형 진단용 미세 유체 바이오 칩
  • 자성체 나노입자를 함유한 코어-외각 구조의 금 나노입자의 자기공명영상의 티2 조영제, 암 진단제 및 암 치료제로서의 용도
  • 진단 및 치료용 자성 메탈 나노 복합체
  • 금속―단백질 격자패턴 바이오칩 및 그 제조방법
  • 응집반응을 기초로 하는 혈액형 진단용 미세 유체 바이오 칩
  • 나노선을 이용한 바이오센서 및 이의 제조 방법
  • 나노선을 이용한 식품 첨가물 L-글루타민산나트륨 검출용 바이오센서 및 이의 제조 방법
  • 고선택성 생체전자코로 유용한 후각 수용체로 기능화된 트랜지스터 및 이를 이용하는 바이오센서
  • 전도성 탄소나노튜브를 이용한 바이오센서 및 그 제조방법
  • 단백질 키나아제 A 검출용 바이오 센서, 및 이를 포함하는키트
  • 병원균 검침을 위한 디엔에이 추출용 바이오칩 및 그것을 이용한 디엔에이 추출방법
  • 생체 신호 전달 물질 검출용 고감도 바이오센서, 및 이를 이용한 검출기 및 검출 방법
 
 

Summary

 

분자진단기기 기술적 특징 및 시장동향

  • 분자진단기기는 유전정보 물질인 DNA또는 RNA를 검출하여 감염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기기로, 기존의 일반진단방식 보다 감도가 뛰어나 유전병이나 암 등의 진행에 대한 진전상황을 조기에 진단하여 조기치료 및 치료율 향상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음
  • 분자 진단산업은 분자진단에 필요한 유전자 증폭의 어려움으로 핵심 원천기술을 보유한 선진국의 일부 업체들이 세계 시장의 약 60%이상의 시장을 점유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씨젠, 파나진 등의 국내기업들이 우수한 기술력을 중심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하여 마켓쉐어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음
  • 국내 분자진단 기술은 분자진단 기술과 관련한 업체간의 업무협약(MOU), 신기술개발, 해외진출 사업 등을 통해 해외기술과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고 있음
 

시장규모 및 전망

  • 분자진단기기 시장은 2011년 55억 7,000만 달러의 규모를 나타내었으며, 연평균 17.1%의 시장성장률로 향후 2015년에는 약 104억 8,400만 달러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됨(DeciBio, 2012)
  • 분자 진단 분야의 높은 기술장벽 때문에 핵심 원천기술을 보유한 Roche, Qiagen, Gen-Probe등의 글로벌 기업이 시장점유율을 50%정도 차지하고 있음
 

주요 국내업체 동향

  • 국내 분자진단기기 시장은 현재 도입단계 수준으로 아직까지 활성화되어 있지 않은데다 다수의 바이오 기업들이 경쟁하고 있는 상황이며, 2013년부터 모든 분자진단기기 제품들이 식약청의 허가를 받아야 판매가 가능한 상황으로 식약청의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기업들은 정리되고 시장 진입장벽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됨
  • 국내기업인 삼성테크윈, 씨젠, LG생명과학, 바이오니아 등이 활발히 연구개발에 나서고 있으며, 삼성테크윈은 삼성그룹 내에서 혈액 분석 장비, 유전자 진단 장비, 진단 시약 생산을 총괄하는 진단 사업의 중추 역할을 맡게 될 것으로 전망됨
  • 씨젠은 분자진단기기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SK텔레콤과의 MOU, 글로벌 제약 기업들과의 거래확장을 통해꾸준한 매출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됨
  • LG생명과학은 지난 ‘91년 최초 진단시약 LG HCV ELISA Kit 출시 이후, 현재 분자진단기기 시약, 알러지 스크리닝 제품 등 다양한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음
 

전체별점 0점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전체댓글 0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